동짓팥죽 Chat

동지가 지났다는 것을 까맣게 잊고 있었습니다. 특히나 팥죽을 좋아하는 저로써는 안타까운데요. 더 안타까운건 동지를 인식하게끔 해준 글이 동짓날 귀신 쫓는 한국과 실용적인 일본이었다는 것이지요. 꼭 "일본을 칭송하고 한국을 낮게 본다"라고 비난하고자 함은 아니고요. 제가 평소에 생각하던 -조상의지혜-에 약간 반한다는 생각이 들어서입니다.

우리나라는 겨울이 긴편입니다. 그래서 "김장"과 같은 특별한 생활방식이 생겼을텐데요. 저는 먹거리 중에서 겨울 먹거리는 우리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믿는 편입니다. 앞에서 예를 든 "김장"이나 정월 대보름에 먹었을 말린"나물", 견과류인 "부럼" 그리고 동짓팥죽같은 것을 말이지요.

제가 음식이나 문화의 전문가는 아닙니다만, 네이버형님께 질문을 드리니 팥의 효능에 대해서 몇가지 답을 주시더군요. 그 중에 공통된 팥의 효능은

지질 함량이 적은 대신 팔미틴산, 스테아린산, 아라키돈산 등 질적으로 우수한 지방산으로 구성되어 있다.
팥은 곡류 중에서 비타민 B1이 가장 많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쌀밥을 주로 먹어
비타민B1이 부족하기 쉬운 우리 나라 사람에게 특히 유익한 식품이라 할 수 있다.
(출처 네이버블로그 : http://blog.naver.com/pilotyj?Redirect=Log&logNo=40003400855)
라고 하는군요. 기나긴 겨울 우리 조상들은 가을걷이를 해놓은 곡식을 주로 먹을 수 밖에 없었을 것이고, 육류나 생선에 많이 들었을 비타민 B1은 부족할 수 있는 영양소가 아닐지요. 모르긴 해도 생선을 주로 먹는 일본인들이 느낄 수 없는 그런 것이었을지도 모릅니다. (어디까지나 추측)

귀신을 쫓는 의미의 동짓팥죽이라고 해도 그 것이 하등 실용적이지 않을 이유는 없습니다. 우리네는 팥죽을 한가마솥 쑤어서 사람들끼리 나누어 먹곤 했겠지요. 어린 손주나 조카에게 팥죽의 의미를 얘기해주면서요. 기나긴 겨울밤 이보다 더 실용적인 얘기는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원글을 쓰신분의 개인적인 의견은 충분히 존중되어야한다고 봅니다만, 잠시 그에 대한 반론을 생각해보고 글을 적어봤습니다. 저의 관점은 "우리의 동짓팥죽 일본의 유자탕 목욕 못지않은 훌륭하고 실용적인 전통이다"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